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돌아가기

안전띠 착용의 중요성

  • 고속도로는 1980년, 자동차 전용도로는 2011년부터전 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였는데,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일반 도로까지 확대되었습니다.이러한 안전띠 착용 의무화 도로의 확대는 교통사고 피해의 최소화와 차량 탑승자의 안전에 있어서,가장 기본적인 활동임을 말하고 있습니다.
  • 2018년 9월 28일(금)부터 전국 모든 도로에서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됐습니다.안전띠 착용을 위반할 경우 3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13살 미만의 어린이가 동승했을 경우에는 6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 안전띠 띠착용

  •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5년간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안전띠 미착용 시 사망률은 1.44~1.80%로안전띠를 착용했을 때 보다 최대 4배 이상 높았습니다.
  • 또한 중상 가능성도 차이가 큽니다. 시속 48㎞로 달리는 차량이 정면충돌하는 상황을 시험한 결과,차량 뒷좌석에 앉은 성인이 안전띠 착용 여부에 따라머리에 충격을 받아 사망 또는 중상을 입을 확률이 9.2배 이상 차이가 났습니다.
  • 운전석 역시 안전띠를 매치 않았을 때 머리나 가슴에 심한 충격을 받아사망 또는 중상을 입을 확률이 최대 8.8배 이상 높았습니다.시속 80㎞로 올리면 그 차이는 최대 16배까지 늘어난다고 합니다.시속 100㎞ 이상으로 달린다면 그 위험성은 한층 더 높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 안전띠 띠착용

    안전띠 띠착용

  • 영유아(0~6세)와 어린이(7~12세)는 안전띠 사용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영유아는 무엇보다 전용 카시트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합니다.목을 제대로 가누기 힘든 영아(0~2세)는 ‘뒤보기 형’ 카시트가 효과적이며,어린이의 경우 좌석 높이를 조절해주는 ‘부스터 시트’를 사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어린이는 앉은 상태에서 골반의 높이가 성인에 비래 낮고, 골반이 충분히 발달하지 않아,성인용 안전띠를 그대로 사용할 경우 장 파열이나 척추뼈 이탈 등 치명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 안전띠 띠착용

  • 우리나라의 운전석 안전띠 착용률은 94% 이상으로 많이 높아졌지만, 뒷좌석 착용률은 50%가 채 안 돼 주요 OECD 회원국 중 최하위 수준입니다.
  • 시험으로 알아보는 안전띠 착용의 중요성
  • 지난 2017년,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승용 자동차가 시속 56㎞로 고정벽에 정면충돌하는 상황에서성인 인체모형 2조와 3세 어린이 인체모형 1조를 활용해 부적절한 안전띠 착용의 위험성에 대한실차 충돌시험을 실시하였습니다.
  • 안전띠 띠착용

    안전띠 띠착용

  • 실차 충돌시험, 안전띠 착용 상황 설정
  • 안전띠 띠착용

  • 실차 충돌 시험, 결과
  • 안전띠 띠착용

  • 주) 1. 2016년 안전도 평가 동일 차종 시험 데이터(성인 남성)
    2. 2012년 안전도 평가 동급 자동차 시험 데이터(성인 남성) * 2013년부터 조수석(동승석)은 여성 인체모형으로 평가
    3. 중상 가능성: 머리(의식불명, 6~24시간), 흉부(늑골 양쪽 3개 이상 골절, 흉부손상), 목(불완전 척수 증후군), 사망률(7.9~10.6%)
    4. 복합 중상 가능성: 1-(1-머리 중상 가능성)×(1-목중 살 가능성)×(1-흉부 중상 가능성)
  • 충돌시험 결과 안전띠 부적절한 사용은 중상 가능성이 최대 99.9%,안전띠를 제대로 착용했을 때 보다 최대 9배 높게 나타났습니다.
  • 세 가지 상황별로 살펴보면, 먼저 안전띠를 느슨하게 풀어주는 장치를 사용할 경우 중상 가능성은 49.7%로,올바른 안전띠 착용에 비해 약 5배 높게 나타났으며, 이는 느슨해진 안전띠로 인해차량 충돌 시 탑승객을 효과적으로 구속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 다음으로, 안전띠 경고음 차단 클립을 사용한 경우에는 중상 가능성이 80.3%로 더욱 높아졌습니다. 에어백이 충격의 일부를 흡수하기는 하지만, 머리는 앞면 창유리에 가슴은 크래시 패드에 심하게 부딪친 결과입니다.
  • 마지막으로 뒷좌석 놀이방 매트 위에 있던 3세 어린이 인체모형은 중상 가능성이 99.9%로생명에 치명적 위험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어린이 인체모형은 자동차 충격력에 의해 튕겨져 나가앞 좌석 등받이와 심하게 부딪쳤고, 안전띠와 카시트를 착용한 경우보다머리 중상 가능성이 99.9% 가슴 중상 가능성이 93.9% 이상 높았습니다.
  • 안전띠는 교통사고 발생 시 피해를 최소화시켜주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입니다.
  • 2018년 9월 28일(금)부터 시작되는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의무화를 통해저조한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을 높여, 교통사고 발생에 대한 피해가 최소화되기를 바랍니다.
  • 안전띠 착용은 차량 탑승 시 가장 먼저 해야 할 '습관'이라는 것을꼭 기억하고 실천해 주시기 바랍니다.
  • 안전띠 띠착용

  • 출처 :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연구소(https://blog.naver.com/autolog/221366810936)

키보드 초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