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돌아가기

공지사항

[환경뉴스] 배출가스 5등급 차, 7월부터 낮엔 종로·중구 운행 못한다

작성자
슈퍼관리자
작성일
2019-07-12 10:58:12
조회수
695
작성일
2019-07-12 10:58:12
조회수
695



배출가스 5등급 차, 내주부터 낮엔 종로·중구 운행 못한다



7월부터 서울 도심 녹색교통지역 안으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이 제한된다. 중구와 종로구의 15개 동(洞)이 대상이다. 앞으로 5개월간 계도기간을 거쳐 이를 위반하면 12월부터 25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7월부터 오전 6시~오후 9시 해당

위반 땐 12월부터 과태료 25만원



서울시는 7월 1일 부터 한양도성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을 시범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녹색교통지역은 종로구 청운효자동·사직동·삼청동·가회동·종로1~4가동·종로5~6가동·이화동·혜화동, 중구 소공동·회현동·명동·필동·장충동·광희동·을지로동이다. 면적으로는 16.7㎢(약 5050평) 규모다.



전국에 등록된 모든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이 운행 제한 대상이다. 5등급 차량은 서울에 23만여 대, 전국으로는 247만 대쯤 된다. 전국에 등록된 차량이 2300만여 대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9대 중 한 대꼴이다. 녹색교통지역으로 좁히면 3900여 대가 운행 제한 대상이다.



운행 제한 시간은 오전 6시~오후 9시를 검토하고 있다. 주중은 물론 주말에도 제한한다. 저공해 조치 차량이나 긴급차량, 장애인 차량, 국가유공자 생업활동용 차량, 국가 특수 공용 목적 차량 등은 예외다.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홈페이지(https://emissiongrade.mecar.or.kr)나 114를 통해 차량별 배출가스 등급을 조회할 수 있다.



서울시는 5개월의 계도기간을 거쳐 12월부터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비싼 과태료(25만원)는 논란이다. 지속가능교통물류발전법에 따라 위반 차량에는 건당 50만원의 과태료를 매긴다. 시·도지사 재량으로 2분의 1까지 경감이 가능해 서울시는 과태료를 25만원으로 책정했다. 하지만 이 역시 상당히 높은 수준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때 과태료인 10만원 수준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출처 : 바로가기

이전글
[환경뉴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사업 개요
다음글
대리인을 통한 자동차 온라인 등록 시범서비스 시행

키보드 초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